Image is responsive to your Click

미혼 남녀의 결혼관

결혼정보회사 선우가 서울에 거주하는 20~30대 미혼남녀 1778명을 상대로 실시한 결혼관에 대한 설문조사 결과 전체 응답자의 66.4%가 결혼을 개인의 선택사항이라고 응답해 반드시 해야 한다는 답변(32.8%)보다 2배 이상 많았다.

결혼을 필수적인 과정으로 여기지 않는 경향은 특히 여성(80.3%)의 경우가 남성(50.5%)보다 심했으며 연령과 직업특성으로는 25세 이하 젊은층(78.8%)과 전문직 종사자(78.6%)에서 강하게 나타났다.

혼전 성관계에 대한 의식은 57.4%가 사랑한다면 결혼없이 관계가 가능하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고 남성(68.6%)이 여성(47.7%)보다 개방적이었다.

배우자의 과거에 대해서도 전혀 문제 삼지 않겠다거나 괴롭지만 아무 말 않겠다는 응답이 66.3%에 달했다.

배우자 선택의 조건으로는 남성과 여성 모두 사랑과 성격을 1,2순위로 꼽았으나 3순위에서 남성은 외모를, 여성은 경제력을 꼽아 차이를 보였다.

맞벌이에 대한 생각을 묻는 질문에서 52.8%가 할 생각이라고 답변했는데 특히 남성(55.3%)이 여성(50.6%)보다 맞벌이에 대해 긍정적인 의견을 보여 결혼 후에도 직장생활을 하는 여성을 선호하는 남성들의 경향을 대변했다.

희망하는 자녀 수는 2명이 63%로 가장 많았고 80.7%가 아들, 딸 구별없이 낳겠다고 응답해 남아선호 사상이 크게 퇴조하고 있음을 보여줬다.(19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