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age is responsive to your Click

성교운동과 오르가즘

질 깊이 삽입된 페니스는 성교운동에 의한 질점막과의 촉감에 의해서 쾌감이 고조된다. 여성은 질구의 조금 깊은 곳의 전벽에 "G스포트"라고 부르는 부분이 있어 이 부분을 손가락이나 성교운동으로 자극하면 강한 쾌감을 느끼어 오르가즘에 도달하게 된 다고 한다. 이 "'G스포트"는 일부 여성에게만 있다는 설도 있다. 소음순이나 질전정부, 음핵도 성교운동에 의해서 자극되어 쾌감이 증가해서 흥분을 높인다고 한다. 마스타즈와 존슨에 의하면 이 흥분기에서 오르가즘 전의 평탄기에 들어간다고 도해하고 있다. 질의 하부 3분의 1이 수축해서 폐니스를 움켜잡아 마찰감을 더 강하게 한다. 숨쉬는 것도 거칠어지고 맥박도 빨라진다. 바야흐로 대단히 강한 쾌감에 절정에 도달하는 느낌이 되면 질은 l초 간격으로 몇 번 수축을 반복한다. 전신의 근육도 경직하는 듯이 수축을 일으켜 얼굴을 찌푸리는 표정이 나타난다. 이 오르가즘 순간의 느낌은 여러 가지 말로 표현되고 있다. 둥둥 나는 느낌 또는 전신에 전기가 흘러 머리끝에서 발끝까지 짜릿한 느낌 등 여러 모양의 표현이 있으며 죽고 싶다는 느낌을 갖는다는 사람도 있다. 오르가즘이 지난 뒤에는 쇠퇴기가 있으나 알단 흥분에서 께어난 경우에도 재차 적당한 자극이 가해지면 다시 오르가즘에 도달할 수도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