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age is responsive to your Click

성생활 불만에 따른 이혼

외국의 경우 부부간 성행위의 불만으로 인하여 이혼하는 사례가 빈 번하다고 하며 우리 나라 또한 얼마전 부부관계가 원활하지 못하여 이혼하는 사례가 늘고 있다.

매스컴을 통하여 여성들이 성에 대한 다양한 정보를 대하기 시작한 이후 여성들이 가정 내에서나 사회적으로 발언권이 세졌을 뿐 아니라 성생활이 생활의 중요한 요소로서 사회적으로 인정받기 시작하였다. 최근 신문에 보도된 바에 의하면 바쁜 직장생활 때문에 매일 성관 계를 갖기를 원하는 아내의 요구를 들어주지 못한 가장이 법정에서 이혼판결을 받았다는 이야기가 화제이다.

성적으로 왕성한 20대도 아니고 남성의 성적능력이 약해지기 시작 하는 30대 후반의 정력으로 매일 밤 부인의 요구를 다 들어준다는 것 은 무리일수 밖에 없으며 요구하는 부인 역시 너무 심했다는 말밖에 는 달리 표현할 말이 없다.

이제 남편은 가장으로서 집안식구를 먹여 살리는 것 이외에도 부인과의 성생활도 소홀히 할 수 없게 되었다.

과거에는 남편은 돈만 잘 벌어다 주면 되었고 밖에서 어떠한 생활 을 하든 간에 대부분의 남성들은 부인의 성적요구에는 무관심했다 해 도 과언이 아니다.

만일 부부관계에 대하여 불만을 이야기할 경우에는 남편 잡아먹을 거냐, 색녀, 성관계를 못하면 죽느냐는 등의 말로서 윽박질러 성적욕구를 표현하지 못하도록 억압하여왔다.

서구사회에서조차 1940년대만 하더라도 성행위를 요구하는 일이 적어야 좋은 남편으로서 대우를 받았으며 남편을 자주 괴롭히지 않는다 는 말이 남편에 대한 칭찬이었다고 한다.

과거와는 달리 요즈음 우리 주변은 만능의 남편을 요구한다. 자식과 대화를 하고 잘 놀아주는 아빠, 직장에서 부하직원과 상사와 의 문제를 해결하는 해결사, 엄마의 충실한 파트너 등…….

그러나 잦은 음주 및 접대로 매일 부부관계를 가질 수는 없을지라 도 어쩌다 한번이라도 상대방을 즐겁게 할 수 있다면 이해심 많은 부 인에 의해 행복한 가정을 꾸려나갈 수 있을 것이다.

많은 남자들의 고민이 바로 여기에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관계를 갖다보면 부인의 요구를 충족시켜주지 못하고 일찍 발기력이 떨어져 버린다는 것이다. 발기력 검사상 아예 발기력 부전이라면 발기유발제를 이용한 자가 주사요법이나 음경보형물 수술을 하여야겠으나 관계를 부인이 요구하는 시간까지 유지를 못하고 도중하차하는 경우에는 약간의 보완으로 도 도움이 될 수 있다.

이런 때는 소위 `링`이라는 인공관절을 넣어주는 수술로서 모자라 는 지속시간과 능력을 보완하여 행복한 시간을 가질 수가 있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