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age is responsive to your Click

염증 관련 질환

미혼 여성의 경우

드물게 성경험의 여부와 상관없이 외음부염이나 질염, 방광염에 걸리는 경우가 있다. 외음부염이나 질염 및 방광염은 성병에 속하지는 않지만, 중, 고등학교 여학생들에게도 잘 걸리는 산부인과 질환이다. 이러한 질환은 주로 위생문제에서 비롯된 것으로 공중 목욕탕 같은 곳에서 균이 침투하거나, 팬티에 소변이 젖어 있을 때 생길 수 있다. 외음부가 가렵거나 냉대하, 질 분비물의 냄새가 심한 경우에는 외음부염이나 질염에 걸려 있을 수 있다. 미혼이니까, 성관계가 없으니까 안심하고 방치할 수는 없다. 특히 성관계 후에 이상 증세가 생길 경우에는 필히 산부인과를 찾아야 한다.

질염

여성이 산부인과에 내원하는 가장 흔한 증상이 냉 또는 대하증이다. 정상적인 질의 분비물은 흰색이며 냄새가 나지 않고 가렵거나 따가운 증상이 없다. 월경에 따른 질분비물의 변화는 월경후기 동안에는 우유같고 때로는 작고 하얀 덩어리같은 물질이 있는 분비물이 나오게 된다. 그러나 배란기 때는 자궁 경부의 끈끈한 점액성분이 분비물로 많이 나오므로 점액의 양상을 띠게 된다. 비정상적인 즉 병적인 대하는 대부분이 질염에 의해 발생하며 원인균으로는 세균성 질염, 칸디다성 질염, 트리코모나스 질염이 대부분이다.그리고 빈번한 질세척, 의류나 그외의 화학물질로 인한 과민반응, 질내 이물질 등도 원인이 될 수 있다. 사춘기 전이나 폐경기 이후에는 질벽의 상피 조직이 얇아져 있어 여러 균에 의해 쉽게 감염될 수 있다. 임상적으로는 문진, 산부인과적 진찰, 냉검사 등을 실시하며 그 원인을 감별, 진단한다. 진단 결과에 따라 항생제, 항진균제, 여성호르몬제 등으로 치료한다. 대게 질염이 있을 때는 대하증과 더불어 외음부에 가려움이 있는데 특히 소변 볼 때 심한 통증이 있다. 그러므로 방광염 증상이 있을 때는 질염치료도 같이 해야 한다.

골반염

많은 여성들이 골반염으로 고생하고 있다. 골반염은 보통 하부 성기에 침입한 각종 세균이 자궁 내막이나 혈관을 타고 자궁으로 퍼져 난소, 난관까지 퍼지게 되어 생기는 질환이다. 균주는 대게 임질, 대장균 등의 화농균, 클라미디아, 마이코플라즈마 등의 미생물이 있다. 많은 경우 급성증상이 월경기간이나 직후에 나타난다. 골반과 하복부에 심한 동통, 근육통, 메스꺼움, 구토, 고열 등이 나타날 수 있고 심하면 복막염증상까지 나타나기도 한다. 간혹 자궁외 임신이나 급성 맹장염 등과 유사할 수 있으며 이 급성 골반염은 한 번만 걸려도 잔여병소를 남겨 놓을 수 있는데 이것이 향후 불임의 원인이 될 수도 있다. 급성 골반염이 의심이 되는 경우 냉 검사, 세균 검사 및 초음파 검사를 하면 쉽게 진단이 가능하다. 치료는 안정 및 수액 주사, 각 균에 맞는 적절한 항생제로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