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age is responsive to your Click

여성과 남성의 성감대

성생할의 경험 중에서 발견된다 성감대라고 하는 것은 신경의 말단이 많아 자극에 대해서 민감하여 거기에 자극을 가하면 성감을 높이는 부위를 말한다. 피부와 점막이행 하는 입술, 성기, 향문 등이나 지방질이 풍부한유방이나 유두, 둔부라든가 발모부와 피부의 경계점이 되는 겨드랑이라든가 목덜미를 들 수가 있다. 이것은 자기 자신이 만지는 것이 아니고 상대에 의한 애무로써 느끼게 된다. 느끼는 방법이나 장소에는 개인차가 있어 특히 느끼기 쉬운 곳은 성생할 의 경험 중에서 발견되는 것이 적지 않다. 성적인 흥분이 고조되어 오면 전신이 성감대라고 할 수 았는 상태가 된다.

여성의 성감대
입술이나 입안의 점막, 혀는 미감해서 가벼운 뽀뽀에서 깊은 키스까지 자극의 방법도 다양해서 오럴섹스에도 사용된다. 유방도 접촉에 민감하지만 특희 유두의 자극은 성감을 높게 한다. 엉덩이나 넓적다리의 접촉 , 특히 넓적다리 안쪽의 애무는 성적인자극이 된다. 목줄기도 키스를 받으면 홍분하기 쉬운 부분이다. 남성쪽에서 보아도 여성의 아름다운 목덜미는 성적 홍분이 일어나기 쉬운 곳이다. 성기로 부터 회음부및 향문에 이르는 부분은 만지기만 해도 성적홍분을 일으키지만 그중에서도 음핵이 특히 민감하다. 그러나 마른 손가락으로 강하게 건드리면 쾌감보다도 통증을 유발하는 경우도 있기 때문에 타액 등에 적셔서 부드럽게 접촉하는 것이 좋다. 남성의 성감대
성기 외에도 입술, 유두, 엉덩이, 넓적다리 등을 들수가 있지만, 역시 성기로부터 회음부, 항문에 걸쳐서 가장 민감하다. 페니스는 전체가 민감하지만 특히 귀두의 이면에 요도구의 양측이가장 느끼기 쉬운 장소이다. 여성이 부드럽게 애무하면 위축된 페니스도 발기하지만 자극을 가하면 사정해 버리는 일이 많다.음낭도 여성이 부드럽게 접촉해서 가볍게 문지르면 쾌감이 고조된다. 음낭 뒤에서 회음부를 누르듯 자극하면 발기하기 어려운 페니스도 발기하게 된다. 향문도 민감한 부분이어서 남자들끼리 항문성교나 오럴섹스를 주로 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