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age is responsive to your Click

여성도 사정할까?

오르가슴시에 여성들도 사정을 할까. 일부학자들은「G부위」를 가지고 있는 여성은 대부분 사정을 한다는 것이다.

일부 여성에게는 질 입구에서 3∼4㎝ 들어간 곳에 앞쪽으로 콩알만한 크기의 스펀지같은 부위가 있다. 감각으로 만져진다. 1950년대에 독일 의사인 그래펜베르크가 처음으로 발견했고 30여년후인 80년대에 페리 등이 4백여명의 여성을 직접 조사한 결과 이를 확인, 「G부위」라고 이름지어졌다.

그 부위는 요도를 따라서 방광의 목 부분에 위치하고 있다. 남성의 음경 해면체와 같은 조직에 둘러싸여 있어 남성의 전립선과 흡사한 조직이다.

이 부위는 성적으로 흥분이 돼 있지 않았을때는 만져보기 힘들지만 성적인 자극을 받으면 10원짜리 동전만한 크기로 커져 쉽게 볼 수 있다.

이 부위가 처음 자극을 받으면 많은 여성들은 방광이 비어 있어도 마치 소변을 볼 것 같은 충동 즉 사정감을 느낀다. 자극이 계속되면 성적 쾌감을 느낀다는 것이다.

일부 여성들은 오르가슴만 느끼고 또 다른 여성들은 오르가슴을 느끼면서 마치 요도로부터 소변이 힘차게 방출되는 현상(사정)을 보이기도 한다. 이 액체는 소변냄새가 나지 않는다. 마치 우유를 희석시켜 놓은 것과 같은 액체다.

그 후 10여년동안 현재까지 여러가지 연구를 통해 그 현상이 다시 평가되고 화학적인 분석이 행해졌다. 두가지 연구는 이것이 여성의 사정물이지 소변은 아니라고 했다.

한 연구는 내용물을 소변이라고 했고 나머지 세개의 연구는 여성의 사정현상을 발견하지 못했다는 것이었다.

여성도 사정을 한다고 주장하는 의학자들은 10∼30%이상의 여성이 사정을 한다고 말한다. 이들은 G부위가 발달한 사람들이며 성감도 좋은 사람이라는 것이다.

현재 많은 학자들은 여성의 사정이라는 것을 단순히 근육의 이완때문에 생긴 소변의 방출로 이해하고 있다. 몇몇 잡지와 책에서 G부위와 여성의 사정을 마치 확증된 과학적인 사실로 쓰고 있는 것은 잘못이라는 것이다.

평상시에 소변조절에 큰 문제가 없는 경우 사정을 한다고 큰 문제로 생각하거나 오르가슴을 창피하다고 억제할 필요는 없다. 사실 이런 여성은 아주 강한 수축력의 골반근육을 가지고 있는 행운의 여성으로 생각하는 것이 좋다. 하지만 이런 여성들은 요실금을 경험하는 경우가 많다.

사정을 멈추고 싶어 하는 사람에게나 요실금환자에게는 손쉬운 치료법이 있다. 알코올이나 커피같은 이뇨효과가 있는 것을 줄이고 질근육 수축훈련을 하는 것만으로 병증이 크게 호전된다. 질근육 수축훈련은 소변을 볼때 3초간 힘을 주어 소변을 멈추게 했다가 다시 3초간 힘을 빼는 훈련을 말한다.

많은 여성불감증환자는 물론 아이를 낳은 후에 질근육이 느슨해진 일반여성들에게도 이 훈련은 안성맞춤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