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age is responsive to your Click

자위행위와 정력의 함수는 어떤 관계일까.


마스터베이션(자위행위)과 정력의 함수는 어떤 관계일까.

결론부터 말하자면 남자의 페니스는 죽는 순간까지 발기와 이완을 부단히 반복해야만 훌륭한 발기력을 유지할 수 있다. '용불용설(用不用說)'이 페니스에도 적용되는 이치다. 아무리 멀쩡한 사람일지라도 오랫동안 미동도 하지 않고 앉아만 있다면 쉽게 보행능력을 잃게 된다. 마찬가지로 장시간 가동되지 않고 이완상태로 방치된 페니스는 속살이 흉터 투성이로 변해 발기부전에 빠질 찬스가 높아진다.

이완상태의 페니스 혈류는 산소 분압이 25~45mmHg정도로 정맥혈 수준이다. 반면에 페니스가 발기되면 산소 분압이 100mmHg정도로 동맥혈 수준까지 올라간다. 발기부전증 환자의 페니스는 거의 만성 저산소 상태다. 그래서 발기 근육을 직접 확장시켜 발기를 유발시키고 속살이 흉터화되는 것을 억제하는 물질, 프로스타글란딘의 분비에 관여하는 산화질소를 많이 합성할 수 없다. 결국 산화질소의 생산량이 점점 줄어들고 발기기둥내의 속살엔 흉터가 생겨 발기부전의 악순환이 계속되는 것이다.

“유즈 잇 오어 로스 잇(Use it or lose it)”은 남성의 경구다. 장시간 사용하지 않은 기기는 그 고유기능을 상실하거나 녹이 슬게 마련이다. 나이가 들수록 열심히 사용해야 발기력을 유지할 수 있는 이유도 거기에 있다.

다행히 남자의 페니스는 수면 중 3~5회 정도 완전 발기를 이뤄 어림잡아 1~3.5시간 정도 강직상태를 유지한다.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일어난 페니스의 변신은 어쩌면 페니스의 수명을 연장시켜 주기 위한 하나님의 배려인지도 모른다. 어쨌든 자주 사용해야 페니스의 생명력을 지킬 수 있는 것이라면 마스터베이션도 페니스 건강에 중요한 '맨손체조'가 아닐 수 없다.

국민일보(정정만/준남성클리닉 원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