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age is responsive to your Click

정확성이 결여된 성지식으로 오는 불행

윤리의 울타리 안에 있는 섹스의 의미는 남녀간의 육체적 커뮤니케이션을 통해 정신적 교감을 이루는 필연의 행위다. 따라서 부부간의 성행동은 부부라는 인연의 끈을 두텁게 해주는 애정의 촉매 역할을 한다.

근래에 남성의 성기능 장애가 '신혼 이혼'의 사유가 되는 일이 많아진 것 같다. 팔짱 끼고 떠난 신혼여행, 그러나 각자 따로 귀가하는 장난 같은 해프닝을 가끔 보게 된다.

신혼 기간 동안에 발휘되는 남성의 성능력만을 여성 자신의 잣대로 판단, 점수를 매기는 신세대(?) 여성의 풍조 때문일까.

문제는 정확성이 결여된 여성의 성지식에 있다. 여자의 성적 엑스터시는상대 남성의 성적 능력으로 얻어지는 것이며, 성적으로 유능한 남성은 당연히 상대 여성에게 고품질의 성적 환희를 제공해 주는 테크니션일 것이라고 단정하는 여성이 많다는 사실이다. 섹스에서도 여성은 그저 얻어 먹는 것이라는 무위도식의 편파적 발상 때문에 첫날밤의 기대치를 매우 높게 설정한다. 그리고 그 기대치에 미달하면 크게 낙담, 남성의 성력을 의심하는 신혼 여성들이 연출한 사건이다.

그러나 첫날밤부터 거대한 쾌감을 기대하는 것은 정말 어리석은 짓이다. 부부간의 섹스란 단지 성기 조립이나 결합과 같은 말단 생식기에 국한된 국소적 현상이 아니다. 섹스란 생식기의 물리적 만남뿐 아니라 육신을 빌려 정신적 교감과 공감을 이루는 애정의 표현 수단이기 때문이다.

더구나 남성의 성능력은 심리적 영향에 매우 민감한 반응을 보인다. 따라서 첫날밤에 노출되는 성 행동만으로 그 남자의 성적 능력을 평가한다는 것은 무리다. 그럼에도 신혼여행이 이별 여행으로 둔갑한 신혼 부부가 많아진 것은 두 사람을 서로 엮어 주는 애정의 인력이 미약하기 때문 이다.

여성측에 몰리는 남성은 한결같이 성불구자라는 누명을 쓴다. 그리고 무너져내린 자존심의 파편으로 지워지지 않는 상처를 받는다. 대개 내성적 성향의 소유자이며 혼전 섹스의 경험이 거의 없는 남성이 많다.

쾌적한 주행은 차량의 기능만으로 보장된 것은 아니다. 운전자의 운전 기술과 노면 상태에 따라 달라진다. 아무리 훌륭한 자동차라도 운전이 서투르면 차량이 제 기능을 발휘할 수 없게 되며, 노면 상태가 고르지 않으면 차량의 원래 성능을 발휘할 수 없음은 물론 쾌적한 승차감이 불가능해진다. 차량의 각 파트가 제각기 원활한 기능을 하고 노련한 운전자, 쭉 뻗어 있는 포장도로, 게다가 주변 경관이 수려하다면 승차감은 말할 것도 없이 환상적인 드라이브를 즐길 수 있을 것이다.

마찬가지로 남성의 기능은 여성 운전자의 운전 능력 여부와 분위기에 따라 민감한 반응을 보인다. 더구나 신혼의 성이란 잘 길들여지지 않은 신차와 초보 운전자가 벌이는 드라이브인지라, 약간은 어수룩하고 어색한 상황이 벌어질 수도 있다.

그래서 신혼 시절의 남성은 심인성 발기 부전증이라는 곤혹스러운 입장에 빠지기도 한다. 신혼 시절의 성 경험은 평생 이어지는 부부간의 섹스 패턴에 커다란 영항을 미칠 수 있다. 섹스에 대한 편재된 상식이나 성 지식을 갖고 있는 여성이 많다. 섹스란 그저 「아름답고, 감미롭고 황홀한 것」 「여성이 느끼는 섹스의 줄거움은 남성의 능력에 따라 가감되는 것」으로만 주입된 여성은 섹스에 대한 막연한 기대감이 높다. 더구나 요즘은 섹스에서도 여성의 지분을 스스로 확보하려는 시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