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age is responsive to your Click

PC통신 이용자 '온라인 성폭력'


컴퓨터통신 이용자의 약 31%가 통신 중 성적인 언어나 이미지를 전달받는 등 온라인 성폭력을 당한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성폭력상담소가 98세계성폭력추방주간(11월25일∼12월10일)을 맞아 지난달 25일부터 30일까지 유니텔이용자 766명(남자 512명, 여자 254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전체 응답자의 31%가 온라인 성폭력 피해경험이 있다고 답변했다.

특히 피해 경험자의 87%가 대화방, 쪽지보내기, 1:1 대화방에서 피해를 입었다고 밝혔다.

또 피해 후 대응에 대해서는 66%가 `그냥 무시했다', 31%가 `가해자에게 항의하거나 신고 했다'고 응답, 피해자의 3분의 2가 별다른 조치를 취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